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 구축 성남시, 전국 최초

 

[ID 위클리] 성남시는 자율주행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전국 최초로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구축하고 기업을 지원한다.

자율주행을 연구·개발하기 위해서는 교통상황, 날씨, 도로, 주변환경 등 다양한 조건 사이에서 일어나는 복잡한 상호작용에 대해서 다양한 시나리오로 테스트·검증할 필요가 있지만,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은 그 물리적인 테스트를 최소한으로 억제해 가상공간에서의 반복 테스트에 의해 개발시간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다.

샤크(SHARK)라는 이름의 성남시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은 판교, 본시가지 등 성남도로뿐만 아니라 자율주행실험도시 K-City(화성)의 도로도 탑재되어 다양한 테스트 환경을 제공한다. ‘샤크’에서는 기업은 현실과 동일한 가상의 도로환경(디지털 트윈)에 의해 실제 도로에서 발생하는 수만 가지 상황을 재현할 수 있게 되어, 상황별 대응 알고리즘의 안정성과 신뢰성을 점검할 수 있다.

지자체에서 자율주행 시뮬레이션 플랫폼을 구축해 기업을 지원하는 성남시가 전국 최초다. 샤크에 탑재될 판교지역 3D 모델링과 정밀 도로지도는 7월 시와 네이버랩스의 업무협약으로 네이버랩스가 제공했으며 이를 통해 시에서 1억원 이상의 구축예산을 절감할 수 있게 됐다.

샤크를 사용하려는 성남 소재의 자율주행업체, 연구소, 학교 등은 성남산업진흥원 홈페이지에 11월 3일까지 신청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