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하는 고지혈증을 확인하는 -22kg인 채로’ 다시

 체중은 여전히 22kg. 치킨 피자 등 밀가루를 듬뿍 준비해 놓고도 살이 찌지 않은 것에 감사하며 8월을 맞아 재확인.지난번 때 수치도 좋았고 의사가 체중 감량 안 해도 된다고 해서 방심했던 게 사실이다. 심지어 한 달마다 체크하던 걸 두 달에 한 번씩 보라고 해서 자유(?)가 두 달이나 생겨나기도 했다.

하지만 고지혈증맨인 것은 사실. 여전히 고지혈증인데 왜 이렇게 편하게 피자를 먹고 치킨을 먹었을까?치즈 오징어 새우 계란 등 고지혈증에 좋지 않은 것을 알면서도 꾸준히 섭취했기 때문에 체중이 늘지 않았더라도 체내에서 좋지 않은 작용을 한 것은 보지 않아도 당연하다. 운동량을 조금씩 늘리고 있는데도 감량을 못하는 걸 보면 확실히 식단이 중요하다.

그래서 다시 결심하고 제대로 하려고 종이와 펜을 꺼냈다. 무엇이든 시작할 때 종이 한 장 꺼내 펜으로 써야 하는 아날로그적 인간이라 종이를 꺼내 한 장씩 써봤다.

나를 잘 달래는 편 일일이 왜 야식을 먹지 말아야 하는지 적었다.모자이크가 있는 부분은 체중을 적어놓았기 때문에…

이건 고지혈증이라는 진단을 받고 3월에 써놓은 다짐현관에 붙여놓고 밖을 오가거나 집에 있을 때도 늘 보면서 다짐이 흐트러지지 않도록 지나갈 때마다 살폈다.전에는 붙여 놓고 그 이후에는 따로 쓰지 않았지만 흐트러졌기 때문에 2차로 7월 30일부터 한 달 기한으로 다시 한 번 찍어 붙였다.

3, 4월의 해가 뜨기 전에 일찍 일어나 마스크를 쓰고 사람이 없을 때 마을 산을 자주 오르던 시절.이때는 체중 감량이 한창이어서 자주 산에 갔다.

운동은 하던 대로 최소 주 4회 이상 하는 것이 목표다.주말에는 남편이랑 놀아야 하니까 평일 5일 중 꼭 4일은 운동하러 간다.

아침에 일어나서 스트레칭, 자기 전에 스트레칭
헬스장에 가서 첫 5분은 몸 풀기, 빨리 걷기, , 다리-팔--허리 순으로 한다. 많으신 분들은 하루는 다리를 하루는 팔을 돌면서 하시는데 난 맨날 다 해▲근력이 끝나고 러닝머신 30분주+걷기 이전에는 훨씬 낮은 속도로 달렸지만(러닝머신 7.8위) 지금은 그렇지 않고 6.5위에 맞춰 걷고 속도 10위로 해 1분에서 2분가량 빨리 달린 뒤 다시 6.5위로 낮춰 빨리 걷다가 다시 달린다.마냥 뛰기만 하면 조금 지루해서 인터벌처럼 해봤다.이마저 지루해지면 다시 뛰기만 할지도 모른다.이렇게 헬스클럽에 가서 운동을 하면 1시간 20분 정도 된다.
집에 가서 철봉에 매달리면 스쿼트를 한다.
헬스클럽을 다니면서 집에서 하던 스쿼트와 철봉은 슬쩍 하기 시작했는데 다시 원래대로 정신을 가다듬고 다시 시작해야 한다.어쨌든 고지혈증, 여전히 고지혈증이니까 완치되지 않았으니 완치된 것처럼 느슨해지지 말자.일단 목표는 한 달, 한 달이 두 달이 되고 두 달이 세 달이 되고 한번 습관이 되면 야식을 속이 안 좋겠죠? 또 한 번 먹기 시작하면 계속 먹고 점점 나태해지니까 8월을 맞아 다시 한 번 마음을 다잡는다.
#고지혈증 #고지혈증식단 #고지혈증극복 #고지혈증밥상 #고지혈증운동